즐겨찾기에 추가
 
 
우리절소식 > 불교뉴스/사회
 
제목 위안부 피해 생존자 15명 불과…시급한 해결 촉구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1-02-18
첨부파일 조회수 17

조계종 사노위, 제1479차 수요집회 주관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40명 가운데 생존자는 이제 15명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여전히 해결이 요원한 위안부 문제에 대한 대국민 관심과 근본적인 해결을 촉구하는 기도법석이 열렸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는 2월 17일 서울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제1479차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를 진행했다. 이날 수요집회는 2월 12일 별세한 故정복수 할머니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추모법석도 함께 진행됐다. 사회노동위원회 부위원장 혜문 스님 등 위원 스님들은 혹한 속 찬 바닥에 좌복을 펼치고 기도와 염불로 故정복수 할머니를 추모했다.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참회와 법적배상도 강력하게 촉구했다. 사회노동위 부위원장 혜문 스님은 인면수심 전범국의 책임을 외면하는 일본정부를 규탄하고 사죄와 참회를 촉구한데 이어, “위안부 피해자들은 국민의 한사람으로 우리나라를 침략했던 전범국에 의해 피해를 입은 분들임에도 왜 우리 정부는 단호히 말하지 못하는 지 이해할 수 없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한을 풀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스님은 “정부는 피해자분들이 남은 여생을 평안히 보내시고 먼저 돌아가신 분들은 무덤에서나마 눈을 편히 감을 수 있도록 단호함을 보여라”며 “이것이 피해자 뿐 아니라 일본에 짓밟힌 우리나라와 국민의 자존감을 살리는 길”이라고 말했다.

사노위 위원 고금 스님의 '위안부 문제해결을 발원하는 법고 시연', 위안부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 낭독, 각계각층의 연대 발언도 이어졌다.

사노위는 성명서를 통해 “국민의 눈에서 피눈물이 마르지 않고 있다”며 “더이상 박근혜 정부의 그릇된 협상만 껴안고 가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할머니들의 육신이 계속 떠나시는 상황에서 일본의 사죄를 속절없이 기다리기만 해서는 안된다”며 “일본정부의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공식사죄, 법적 배상, 역사교과서 기록,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이 해결되는 날까지 사노위가 함께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전 사노위원장 혜찬 스님은 그동안 기도발원을 통해 모아온 저금통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후원금으로 기탁해 눈길을 끌었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l.com

동국대 경주캠퍼스, 온라인 학위수여식 개최
법원, 나눔의집 이사 해임 '일단 중지'…임시이사 권한 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