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에 추가
 
 
우리절소식 > 불교뉴스/사회
 
제목 종교계, 코로나바이러스 총력 대응 약속
글쓴이 관리자 등록일 2020-02-07
첨부파일 조회수 249
종교계, 코로나바이러스 총력 대응 약속

KCRP, 박양우 문체부 장관 간담회서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국내 7대 종교지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국내 7대 종교지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문체부

국내 7대 주요 종교지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총력 대응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소속 종교지도자들은 2월 4일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개최한 간담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협조키로 했다. 박 장관은 “그동안 국민 통합에 애써주신 종교계에 감사드린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국민 건강은 물론 국민 생활과 국가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많은 우려가 있다”며 “어려움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좋은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인사했다.

이에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고통을 받고 계신 분들에게 깊은 위로를 드린다. 속히 쾌차하셔서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길 간절히 기원한다”며 “대한민국 국민과 정부는 충분히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지혜와 용기를 가지고 있으니 한마음으로 이겨내자”고 강조했다.

KCRP 대표회장 김희중 대주교는 “우리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감염증을 극복하고, 환자와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격려를 보이는 것이 종교인과 국민의 진정한 모습”이라며 “국민은 자기 자리에서 정부를 믿고, 맡은 바 책임을 다할 때 하루 빨리 감염증을 극복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자리서 KCRP는 앞으로 종교집회, 행사 등을 개최할 때 철저한 예방조치를 거쳐 정부의 대응에 보조를 맞추고, 지속적으로 국민 통합과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간담회에는 불교대표 원행 스님을 비롯해 김희중 대주교,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부 천도교 교령, 박우균 민족종교협의회장이 참석했다.

박양우 장관과 국내 주요 종교지도자들.
박양우 장관과 국내 주요 종교지도자들. 사진=문체부



  저작권자 © 현대불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현대불교신문(http://www.hyunbulnews.com)
동국대 일산병원 증축… 새 도약 나선다
동국대 경주캠 졸업식 등 주요 학사일정 취소